나의 시선은_2012.05.22 20:09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매년, 벚꽃은 피고 진다.

 

 

겨울과는 인연이 적어서 일까, 눈은 자주 보지 못하였어도_

 

 

하얗듯, 하얀 벚꽃은_

 

 

나와는 인연이 있나보다_

 

 

올 해도 만날 수 있던 걸 보면.

 

 

 

 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창 - 鈗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