개인적인 생각들_2009. 8. 21. 00:40
















어렸을 적부터_

매일은 아니지만,

논을 보아오며 커왔었다.

그래서일까_ 난, 왠지모를 논에 대한 애착이 있다.

길을가다 눈에 들어온,

논 한가운데의 포크레인이_

그렇게 슬퍼 보일수가 없었다.

초록빛 논이 말하는 것 같았다.



우리가 있을 곳은 남겨줘_



라고.









Posted by 창 - 鈗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포크레인이 힘없이... 서 있는듯한 느낌이에요...

    바람불때 논 바라보고 있는거 정말 좋아했었는데....^^

    2009.08.21 15:04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전, 저 포크레인에_

      또 하나의 논이 사라지지는 않을까_

      왠지 슬펐어요_

      2009.08.21 17:01 신고 [ ADDR : EDIT/ DEL ]